메콕스큐어메드, 항암물질 대량생산체계 구축 나서

국책연구기관과 공동개발 계약 체결…투자사 중앙오션, 추가 자금 투자 검토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7-13 13:47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중앙오션은 신약개발 바이오 전문기업 메콕스큐어메드가 국책연구기관과 강력한 항암효과가 있는 물질로 잘 알려진 튜불라이신(Tubulysin)과 아르기닌(Argyrin)의 대량생산체계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앞서 중앙오션은 최근 메콕스큐어메드의 지분을 확보하며 2대 주주로 등극했다.
 
중앙오션 관계자는 "이번 공동연구개발 계약 체결을 통해서 당사와 메콕스큐어메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바이오 사업의 전반적인 전개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당사는 향후 메콕스큐어메드와 추진 중인 사업이 실질적인 실적으로 연결되도록 신주 취득 및 전환사채 인수 등의 추가적인 투자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지난해 호서대학교 점액세균연구소와 공동으로 항암물질을 생성하는 신규 균주를 국내 토양에서 분리해 내는데 성공했고, 이후 국제등록기구에 등록절차를 완료함으로써 국내외적으로 해당 균주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다.
 
또한 최적의 배양조건 및 정제조건을 확립하고,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공정 개발에 매진해왔다는 것.
 
해당 국책연구기관은 세포, 단백질, 미생물 등 배양 및 정제 관련 최고의 전문가 집단이라는 설명이다.
 
향후 메콕스큐어메드가 단독 진행했던 항암물질 생성 균주의 발효공정 개선 및 개발, 고순도 항암물질 확보 및 생산 공정 스케일업, GMP 생산 공정을 위한 프로토콜 확립 등을 공동 연구개발하게 된다.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이번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통해서 당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항암물질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며 "고순도 항암물질의 대량생산을 통해 당사의 항암제 파이프라인 M001의 개발 속도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며, 원료의약품(API) 판매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콕스큐어메드는 올해 하반기 바이오베터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혈액암 대상 투여경로변경혁신신약인 멕벤투(Mecbentu)의 IND를 신청할 예정이다. 또한 천연물질 골관절염 소염진통제인 보자닉스(Bozanics)의 임상시험 및 M002-A의 항바이러스(COVID-19) 치료제 개발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투자사인 중앙오션은 메콕스큐어메드에 대한 투자를 통한 바이오 부문 진출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어 향후 양사 간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