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2분기 매출 289억 원…전년比 25% 증가

영업이익 28억 원·순이익 31억 원…전 사업 분야 고른 호조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7-29 14:29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한 289억 원이라고 잠정 공시했다.
 
아울러 영업이익은 2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31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이는 중단사업(혈액백) 손익이 반영된 수치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진단기기 및 혈액투석액 등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주력 사업인 진단기기 제품 부문이 60% 가량 성장하며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특히 회사 측은 지난 6월 수출 계약을 체결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실적이 이번 분기에 일부분 반영됐으며,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이 이어져 실적 개선세는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사업 개편과 오픈이노베이션의 통한 선택과 집중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과 혈액투석액을 생산하는 음성2공장의 생산량 증가 등으로 하반기 실적은 더욱 긍정적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다양한 바이오 벤처 및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플랫폼부터 만성질환 분야 포트폴리오 확보에 나서고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