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필수센터 공급 마약류, 내달 3일부터 지역약국 수령 가능

대한약사회와 협력…45개 지역 약국 통한 공급 실시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7-31 13:59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지방 거주 환자들에게 에피디올렉스 등 자가치료용 마약류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지역약국을 활용하는 의약품 공급사업이 8월 3일부로 시작된다.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이하 센터)는 지역 약국을 활용한 의약품 공급 사업을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으며, 개국약사들이 환자와 지역사회 봉사한다는 마음으로 적극 협조함에 따라 사업진행이 순조롭게 궤도를 찾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의약품 공급 사업에 참여하는 약국은 부산, 제주등 전국 45개소다.
 
지역 약국을 통한 의약품 공급 사업은 대표적인 민관협력 모범사례로, 환자들이 의약품을 받기 위해 서울에 소재한 센터에 직접 오지 않고도, 지역의 가까운 약국에서 의약품을 받을 수 있게 한 것이다.
 
센터의 조사결과, 이 사업에 대한 환자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센터는 마약류 의약품에 대한 운송 경험이 있는 의약품 전문 배송업체로 자가치료용 마약류의 배송체계를 확보하고, 지역 약국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과 지원으로 표준화된 서비스를 환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센터는 이번 3차 추경예산 통과로 의약품 구매비용을 확보해 자가치료용 마약류 의약품 등을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희귀질환 환자들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희귀질환자들의 치료기회 확대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희귀의약품 등 안정적인 공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