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 속 거리에 나선 의대 학생회장‥ "껍데기 공공의료" 규탄

조승현 의대협 회장, 청와대·광화문 등지에서 1인 시위‥'의대 증원 및 공공의대' 규탄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8-03 11:5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장대같은 장맛비 속에 정부의 의대 증원 및 공공 의대 문제를 규탄하기 위해 의과대학 학생들이 거리로 나섰다.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조승현 회장은 지난 1일부터 의대 증원 및 공공 의대 설립 등의 당정의 정책에 규탄하며 광화문 광장, 청와대 앞, 헌법재판소 앞, 국회의사당,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조 회장은 정책과 연관된 현장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며 "당정의 무분별한 횡포에 좌절을 느끼는 의대생들의 무력감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자 1인 시위에 나가게 됐다"며 "예비 의료인들이 무고하게 짊어져야 할 불공정한 정책과 법안에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19 사태 해결의 주역인 의료진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의료계를 등한시하는 정책만 나오고 있다"며 "명분도 제대로 서지 않은 아마추어적인 정책들 그 어디에도 의학 교육에 대한 언급은 없으며 이는 결국 전 국민의 의료의 질을 떨어트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정원 증가로 의사의 수를 늘려야 할 합리적인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OECD 국가 중에서도 우리나라는 의사의 숫자가 가장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문제는 이렇게 가파르게 의사의 숫자가 늘어나는 것과 동시에, 저출산으로 의사가 할당되는 인구수는 감소하고 있어 궁극적으로 의료공급의 과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나아가 조 회장은 현재 정부에서 시행하는 전반적인 의료정책이 의료계와 상의 된 것 하나 없이 일방적으로 당정에 의해서만 진행된다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그는 "왜 의사 수를 증원해야 하는지 납득 가능한 합리적인 이유를 제시하지 못한 채 단순히 지표상승에만 몰두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며, "이렇게 강행하는 정책으로 인해 의료진의 노고로 세워진 의료시스템은 붕괴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밝혔다.

의대협은 이번 1인 시위 이후에도 정부가 의대 정원 증가 및 공공 의대 신설 등 납득할 수 없는 의료정책들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학생들 차원에서 집단행동을 강행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