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의료계 파업 예고에 우려…“그럴 일 없길 희망”

방대본-중수본, 의료진 기능·역할 중요성 인정하면서도 ‘대화 풀자’ 일관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8-04 16:06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방역당국이 의료계에서 논의되고 있는 파업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4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서 의료기관 역할은 결정적이라고 할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 있다”며 “방역당국은 의료기관이야말로 코로나19 환자 관리를 위한 ‘최종의 보루’라는 인식을 당연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답변은 이달 중순까지 예고된 2차례 의료계 파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서 나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오는 7일 수술실, 응급실, 중환자실을 포함한 전국 병원에서 총 파업키로 결의했다. 대한의사협회도 오는 14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권 부본부장은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긴밀하게 대화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또 그렇게 믿고 있다”며 “방역 실무진은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앞장서 주셨고 여러 가지로 헌신해주신 의료진분들이 아마도 제발 그럴 일은 없으리라고 희망하고 있다. 잘 마무리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반응은 보건복지부에서도 확인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3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중 질의응답을 통해 “전공의들이 파업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계속해서 대화하고 있다”며 “혹시라도 나타날 수 있는 우려사항에 대해서는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도 “최대한 대화를 통해서 갈등을 줄이고 합리적 의견을 도출해서 최대한 수용할 수 있는 부분은 수용해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당초 필수인력 부분은 업무를 유지하겠다고 했다가 최근에는 이 부분까지도 파업에 동참키로 된 상황이어서 이 부분들을 대화로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며 “필수 인력을 줄이는 것은 국민에게 위해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큰 만큼 더 숙고해달라”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지나가다
    공자 촛대뼈 까는소리 복지부 너희들이 언제부터 의사들과 대회를 했나?
    2020-08-04 23:36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