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종합계획’ 수립·확정

과제발굴부터 사업화까지 통합지원…2024년까지 4700억원 투입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8-05 16:02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복지부는 2020년 ‘제1차 첨단의료복합단지위원회’를 서면 개최하고, ‘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4개 정책 목표를 담고 있다.


우선 바이오헬스산업 전주기 지원 거점기관으로의 위상을 확립하기 위해 성공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발굴해 제품화·사업화까지 통합(원스톱) 지원을 강화한다.


창업기업 발굴 및 밀착지원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연구 성과가 제품화·사업화 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비즈니스센터와 기술사업화 기반(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클러스트 간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R&D 투자 여건 개선, 규제자유특구 지정, 지방자치단체 주도 펀드 조성 등을 통해 기업지원 확대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국가·지자체·민간은 2024년까지 약 4700억원 예산을 투입하고,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2600여명을 양성한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 국장은 “제4차 종합계획에 따라 첨복단지가 4차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보건의료산업 글로벌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등과 협력해 2020년도 세부시행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