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파업 앞두고‥복지부–대전협 소통협의체 추진

오는 11일 1차 소통협의체 개최 예정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8-05 19:08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오는 7일로 예정된 전공의 파업을 앞두고, 보건복지부가 전공의 대표와 간담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복지부는 대전협에 코로나 19라는 엄정한 상황에서 환자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는 집단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대전협은 수련 병원 내에서 대체인력 투입, 당직변경 등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필수 의료 분야 환자 진료는 전공의의 공백에도 차질이 없을 것임을 밝혔다.

특히 이날 대전협과 복지부는 긴밀한 소통과 전공의 의견의 적극적 반영을 위해 '소통협의체'를 구성하고, 보건의료정책 추진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합의했으며, 1차 협의체는 오는 8월 11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전공의]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