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약, 2020년 첫 부작용보고 약국 방문

지속적 참여 독려…인과성평가 전문약사 양성교육 진행 예정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8-07 09:05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인천광역시약사회(회장 조상일)는 지난 6일 인천의약품식품안전센터 최은경 센터장과 함께 2020년 최초로 의약품부작용보고에 참여한 약국을 방문해 지속적인 참여를 독려하고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에서 제작한 현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최초로 부작용보고에 참여한 약국은 중·동구 중산동 해마루약국과 미추홀구 도화동 인암종로약국, 남동구 구월동 연세프라자약국 세 곳이다.
 
인천광역시약사회 의약품식품안전센터는 지역 내 의료기관에서 처방한 의약품뿐만 아니라 안전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일반의약품에 대해서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의약품으로 인한 부작용을 예방하고 약국의 약물감시와 안전관리 기능을 독립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부작용보고 활성화를 위해 3개월 연속 보고자에게 문화상품권 1만 원권, 최초 보고자에게는 피자한판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참여약국을 대상으로 양질의 보고 자료 확보와 체계적인 인과성 평가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인과성평가 전문약사 양성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환자안전사고보고도 활성화 하기위한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최은경 센터장은 "그동안 의역품부작용보고에 관심을 가져주신 약사들께 다시한번 감사를 드리며, 현판전달식을 통해 의약품부작용보고나 환자안전사고 등에 대한 약사들의 관심이 더욱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인천시약사회 조상일 회장, 인천의약품식품안전센터 최은경 센터장, 인천시의약품식품안전센터 담당 김수현 주임이 함께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