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셀바이오, 9월 중 코스닥 상장 예정…증권신고서 제출

개발·임상설계·임상·생산 등 All-IN-ONE…항암면역치료제 파이프라인 갖춰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8-07 14:49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항암면역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 기업인 박셀바이오(대표이사 이준행, 정광준)는 7일 코스닥 기술 특례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셀바이오는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및 임상백신연구개발사업단에서 스핀오프 창업한 기업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국내 최정상의 면역학 권위자인 이준행 대표이사와 혈액암 권위자인 이제중 CMO(Chief Medical Officer) 등 정상급 연구진을 이끌며 기초 연구에서 임상 설계와 임상 시험, 생산 등 항암면역치료제를 위한 All-IN-ONE을 갖췄다.
 
자연살해(NK)세포와 수지상세포(DC)를 활용한 항암면역치료 플랫폼을 개발 중이며, 각각 고형암인 진행성 간암과 혈액암인 다발골수종을 타깃으로 임상 2상을 수행 중이다. 가장 강력한 차세대 항암면역치료제로 손꼽히는 CAR-T 치료제 역시 동물실험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 중이다.
 
특히, NK세포를 활용한 항암면역치료 플랫폼(Vax-NK)은 기존 NK세포 치료제에 비해 임상 진행이 빠르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Vax-NK는 환자 혈액을 채취해, 특별히 배합된 사이토카인 칵테일을 특정 방법으로 주입해 NK세포를 배양한다. 이를 통해 NK세포를 증폭하고 순도를 높여 암세포 살상능력을 갖춘 항암면역치료제를 만든다는 것.
 
진행성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임상 1상에서 72.7%의 환자에게서 객관적 반응이 관찰됐고, 80%가 넘는 환자에게 질병조절능력이 보였다고 보고됐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 사업인 면역치료혁신센터 사업에서 세부책임기업으로 국내 주요 면역치료제 개발 기업과 주요 병원, 연구진을 총괄하며, 그 역량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입장이다.
 
박셀바이오의 이준행 대표이사는 "효과적인 항암면역치료를 위해 면역체계 전반을 활용한 항암면역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갖춘 기업"이라고 박셀바이오를 소개했다.
 
이어 "이번 상장을 통해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고, 써모피셔사이언티픽, 밀레니바이오텍 등 글로벌 파트너와 함께 진행하는 항암면역치료제 생산 스마트 제조공정 개발을 앞당기겠다"며 "이를 통해 더 많은 환우 및 가족들에게 암 치료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제시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셀바이오는 7일 증권신고서 제출을 시작으로 기업 공개를 본격화하며, 8월 말 기관 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IR을 진행한 후, 9월 3,4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결정한다. 코스닥 상장은 9월 중 이뤄질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