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AM201' 코로나19 치료용으로 개발 나서

TNF-α 및 IL-6 저해제…CRS 치료제로 적응증 확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8-07 15:24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앱클론(대표이사 이종서)은 TNF-α와 IL-6를 동시에 억제하는 기전을 지닌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AM201'을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이 겪는 CRS(Cytokine Release Syndrome) 치료제로 적응증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항체 신약 개발과 별개로 진행 예정이다.
 
AM201은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하는 질환단백질로 알려져 있는 TNF-α와 IL-6를 동시에 억제하는 이중항체치료제다. 앱클론의 이중항체 개발 플랫폼인 AffiMab을 통해 발굴된 신약 후보물질로, 사이토카인의 과다분비로 인한 CRS를 수반하는 다양한 질환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는 구조적 강점을 지니고 있다.
 
앱클론 관계자는 "글로벌 빅파마들의 IL-6 저해제가 코로나19 증상 개선을 위한 임상 실험에서 실패가 이어지고 있다"며 "앱클론의 AM201 은 이중항체 형태로 TNF-α와 IL-6를 동시에 억제하기에 IL-6 만을 억제하는 저해제 대비해 개선된 코로나19 CRS 치료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앱클론은 AM201의 기술이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데이터 패키징을 진행 중이다.
 
회사는 "현재 대량생산 가능을 위한 최종 세포주 선별 단계에 있으며, 류마티스 관절염을 포함한 자가면역질환 및 CRS를 수반하는 다양한 질환을 타깃 적응증으로 기술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