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파트너사 아테넥스, 5000만 달러 RIF 계약

오락솔 상업화 가속도…잇따른 자금조달 계약 체결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8-10 14:43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한미약품의 파트너사인 아테넥스가 경구용 항암제 오락솔의 상업화를 위해 활발한 자금 조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테넥스는 지난 6일(현지시각) 사가드 헬스케어 로열티 파트너(Sagard Healthcare Royalty Partner)와 5000만 달러 규모의 RIF(Revenue Interest Financing)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오락솔의 개발과 제조 인프라, 운영 자본 등의 용도로 투입될 예정으로, 아테넥스가 FDA로부터 오락솔의 허가를 받으면 사가드가 금액을 지급하게 된다.
 
사가드가 투자금을 제공하면 발매 이후 아테넥스는 오락솔의 글로벌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를 일정 기간 지급받게 된다.
 
앞서 오락솔은 지난 6월 오크트리 캐피탈 매니지먼트와 2억2500만 달러 규모의 대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기존 부채 일부를 상환하는 한편 오락솔을 비롯한 오라스커버리 기술을 접목한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에 투입하겠다는 것이었다.
 
오크트리 캐피탈의 경우 1억 달러는 계약금으로 즉시 지급하고, 1억2500만 달러는 사가드와 마찬가지로 FDA로부터 오락솔의 허가를 받은 뒤 지급한다는 조건으로 계약이 이뤄졌다.
 
아테넥스의 존슨 라우 회장은 "사가드 헬스케어를 새로운 금융 파트너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면서 "아테넥스가 환자에게 경구용 파클리탁셀과 같은 중요한 암 치료법을 도입한다는 목표를 향해 훌륭한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의 자금조달은 아테넥스의 상업적 출시 활동과 지속적인 파이프라인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적인 유연성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