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테믹스, 엑소좀 마이크로RNA 활용 항암물질 특허 확보

7월 등록 제조방법 기술과 연관된 물질 특허 추가…표적항암제 활용 가치 높아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8-11 11:11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엑소좀 및 줄기세포 기반 바이오 기업 프로스테믹스(대표이사 박병순·최은욱)가 엑소좀 마이크로RNA 활용 항암물질 원천특허를 취득했다고 1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정식 특허명은 ‘올리고뉴클레오티드 및 이를 포함하는 암의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엑소좀 마이크로RNA는 암세포뿐만 아니라 암줄기세포의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며, 이번 특허는 지난 7월 이미 등록된 제조방법 기술과 연관된 물질 특허이다.
 
이 외에도 프로스테믹스는 첨생법에 대응한 GMP 시설 구축을 통해,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상업화 임상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회사는 해당 기술의 국내 및 미국 특허 취득을 이미 모두 마쳤으며, 연내 미국 FDA에 임상시험 계획(IND)을 신청할 예정이다.
 
프로스테믹스 최은욱 대표는 "지난달 제법특허에 이어 이번 물질특허의 취득은 마이크로RNA 연구 분야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회사의 항암물질은 기존 항암제와 병용투여가 가능할 뿐 아니라, 암의 재발과 전이를 예방하는 맞춤형 표적 항암제로써 활용 가치가 높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