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2분기 매출액 483억 원…전년 대비 소폭 감소

영업이익 167억 원·순이익 151억 원…내년 유럽·미국 판매승인 목표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8-11 15:42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영업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2020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4.0% 감소한 483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6% 증가한 167억 원, 당기순이익은 17.9% 증가한 151억 원이었다.
 
매출액은 유럽, 라틴아메리카 등 주요 해외 시장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소폭 감소했으나,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성장했다.
 
국내 시장 수요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며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의 성장을 견인했다.
 
먼저, 보툴리눔 톡신의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7% 증가한 198억 원을 달성했다. 국내에 이어 아시아 시장에서도 선전해, 태국과 일본에서 시장점유율이 점차 확대되면서 아시아 시장 매출이 소폭(2%) 상승했다. HA필러도 호조세를 보이는 모습으로, 국내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5% 급증하며 국내외 전체 매출은 상승 곡선을 그렸다.
 
휴젤은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 확대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휴젤은 지난해 4월 자사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BLA를 제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6월 추가 보완서류 제출을 완료, 오는 3분기 판매 허가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중국 현지 파트너사인 사환제약과 함께 제품 론칭을 위한 막바지 채비에 돌입했다.
 
더불어 지난 6월 유럽 BLA 제출도 완료했다. 허가까지 통상 약 1년이 소요되는 만큼, 내년 중순 보툴리눔 톡신의 판매 허가 획득을 예상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최대 시장인 미국은 내년 연말 승인을 목표로 올해 말 BLA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난 6월 HA필러 '더채움 스타일' 라인의 인도네시아 판매 허가를 획득하는 등 HA필러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 2분기는 해외 시장의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국내 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면서 국내 시장 1위 지위를 견고히 했으며, 중국과 유럽 등 휴젤의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의 도화선이 되는 중요한 시기였다"며 "오는 2025년 '1조 클럽' 가입을 목표로 남은 하반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