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투쟁도 슬기롭게‥단체 행동 속 '헌혈 릴레이' 이어져

일방적 의료정책 철회 투쟁 속에서도 환자 생각하는 마음‥헌혈 수급 위기 극복 동참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8-11 15:4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료 설립 등 의료정책에 반대하더라도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은 같습니다"

'일방적 의료정책 철회'를 외치며 7일 하루 가운을 벗고 거리로 나온 젊은 의사들은 단체행동과 동시에 헌혈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 코로나19로 인한 헌혈 수급난 해결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전공의들은 지난 7일 오전 단체행동과 동시에 헌혈 릴레이 캠페인을 시작, 오는 14일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헌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한 헌혈 수급 위기 극복 일환으로, 왜곡된 의료정책을 향한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가 의료 현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불러올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공의들은 여의대로 등 집회 장소뿐만 아니라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수련병원 내에 자체적으로 헌혈차를 섭외해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서울 지역은 서울시 내 대부분의 헌혈차가 동원돼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헌혈차 1대에서 30분에 최대 4명 정도 헌혈이 가능하다.

단체행동 기간인 24시간 내에 전공의 모두가 헌혈에 참여하지 못했지만, 7일 당일 모인 헌혈증만 대략 1200여 개가 넘는다. SNS를 통해서도 헌혈 인증이 계속되고 있으며, 단체행동에 지지를 표하는 많은 의대생들 역시 헌혈 릴레이에 동참하고 있다. 부득이하게 야외 집회에 참석하지 못한 전공의들도 헌혈 릴레이로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정책 추진에 반대하고 나섰다.

헌혈의집 강남센터에서 캠페인에 참여한 한 전공의는 "개인 사정으로 집회에는 동참하지 못했지만, 이렇게 헌혈 릴레이에라도 참여한다"면서 "부디 국가의 주요 의료정책을 결정하는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헌혈 캠페인에 참여한 양산부산대병원 전공의는 "딱 한 번만 편견 없이 저희의 의견을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젊은 의사는 "대전협 주도의 젊은의사 단체행동 여의도 집회에 직접적인 참석을 하지 못했지만, 헌혈 릴레이 캠페인을 통해 간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지현)는 오는 14일까지 캠페인을 통해서 모인 헌혈증을 백혈병어린이재단 및 각 대학병원으로 기증한다는 계획이다.

박지현 대전협 비대위원장은 "코로나19로 발생한 헌혈 수급난 해소에 8월 7일 젊은 의사 단체행동과 함께 진행된 헌혈 릴레이 캠페인이 부분적인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다. 헌혈 릴레이 캠페인은 오는 14일까지 지속할 예정이며 많은 전공의의 지속적인 참여를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일 전공의들은 오전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24시간 파업을 선언하고 수도권 여의대로를 포함 전국 8곳에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집회를 열었다.

전공의 집계 결과에 따르면 ▲강원지역(강원도청 앞)은 전공의 292명, 의대생 50명, ▲대전·충청지역(대전역 서광장)은 전공의 632명, ▲대구·경북지역(엑스코)은 전공의 803명, 의대생 512명, ▲부산·울산·경남지역(벡스코) 전공의 963명, 의대생 887명, ▲광주·전남지역(김대중컨벤션센터)은 전공의 430여 명과 학생 300여 명, ▲전북지역(그랜드힐스턴)은 전공의 278명, ▲제주지역(제주도의사회관)은 전공의 103명, 의대생 35명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전공의 3500명, 의대생 1780명 총 5280여 명이 집회에 참석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비대위는 여러모로 부족했던 지난 7일 전공의 단체행동 여의도 집회에 많은 수련병원 전공의의 참석에 다시 한번 감사의 뜻을 전한다. 대전협 비대위는 8월 7일 전공의 단체활동에 그치지 않고 8월 14일 대한의사협회 총파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도울 것”이라며 “8월 14일 총파업에도 수련병원 전공의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전공의]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