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 1인시위 이필수 회장 "의료계 외침 외면하지 말라"

"보여주기식 협상이 아닌 진정성 보여줄 것"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8-12 17:06
7777.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의대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논의 중단, 진료실에서의 의사 안전 보장 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12일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이 회장은 "국민 건강권을 침해하고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 분명한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을 의료계가 일제히 반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의료계의 외침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며, "의료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무질서한 의료체계를 개선하려는 노력보다 무조건적인 의사수의 증원과 수천억원의 혈세가 낭비되는 함량 미달의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하는 것이 국민건강과 국가 경제에 진정 도움이 되는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은 또 "최근 부산 정신건강의학과 김 모 회원이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사건으로 진료실에서의 의료인 안전이 위협받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말하고 "故 임세원 교수가 환자로 인해 사망한지 상당기간이 지났음에도 의료계가 계속해서 제안해왔던 법적 제도적 장치는 여전히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 회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13만 의사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감염병으로 무너져가는 동네 병·의원에 대한 적절한 보상보다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정책을 졸속으로 추진하는 정부에 13만 의사 및 2만 의과대학생들은 깊은 분노와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며 "정부는 왜곡된 포퓰리즘성 의료정책을 추진하는 데만 급급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보여주기식 협상이 아닌 진정성을 가지고 의료계와 협의해 나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회장은 지난달 23일에도 세종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정치적 목적의 전남지역 의대 설립 반대 등을 주장한 바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