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너스, 158억 원 규모 Pre-IPO 투자 유치

KB인베스트먼트 등 5개 기관 참여…"2021년 하반기 IPO 목표"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8-12 19:13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지니너스주식회사(삼성서울병원 창업 기업)는 내년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158억 원의 Pre-IPO(상장 전 지분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B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한국투자파트너스, KTB네트워크, IMM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해 총 5개의 기관이 참여했고, 2021년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준비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 6월에대신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한 바 있다.
 
지니너스주식회사는 지난 2018년 4월에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박웅양 소장이 창업한 서울삼성병원 스핀오프 기업으로 지난 2년간 약 254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암유전체진단부터 초정밀 단일세포 유전체분석까지 정밀의료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유전체정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해 신약 타겟을 발굴하고 있다.
 
지니너스는 이번 투자유치로 임상-유전체 통합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과 동반진단기술개발, 단일세포 분석기술에 기반한 맞춤치료제 개발사업을 체계적으로 확장시켜 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9일에 한국경제신문이 개최하는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에서 향후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