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상반기 별도기준 영업이익 1억원 흑자 달성

매출액 130.6억원…연결기준 매출액 3177억·전년 대비 21.5% 성장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8-13 17:58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이 13일 반기 사업보고서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누적 매출액 130.6억원,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2억원과 17.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별도기준 매출액은 코로나19로 일부 사업에 영향을 받아 전년동기 대비 14.3억원(9.8%) 감소한 130.6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R&D 투자 강화에도 각 사업부문의 효율적 영업활동에 따른 수익성 확보로 1.2억원을 기록, 흑자를 달성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3177.2억원을 달성했으나 영업이익은 마이너스 59.9억원, 당기 순이익은 마이너스 93.1억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영향에도 미국 등 해외 의료 네트워크의 견조한 성장으로 전년동기 대비 562.9억원(21.5%) 증가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영업이익은 해외 의료 네트워크에서 코로나19 방어비용 등의 일시적 비용 증가와 자회사 등의 연구개발 가속화에 따른 R&D 투자 확대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감소한 59.9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차바이오텍은 앞으로 집중적인 R&D투자를 통해 세포치료제 상용화 속도를 높이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환경 악화 속에서 내부역량 제고 및 영업체질 개선 등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차바이오텍은 태아줄기세포, 배아줄기세포, 자연살해(NK)세포 등을 활용한 다양한 상업화 임상을 진행 중이며, 지난 4월 NK세포 활용 항암효과 면역세포치료제(CBT101) 임상 1상에 대한 시험계획승인을 신청하고 7월에는 탯줄 줄기세포 유래 퇴행성디스크 치료제(CordSTEM-DD) 임상 1/2a상 시험계획 변경 승인을 받는 등 세포치료제 R&D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한 시장환경 속에서도 성장을 지속하고 R&D 투자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세포치료제 상용화 속도를 높이기 위한 R&D투자는 지속하면서, 기술 경쟁력 기반의 신규 사업 발굴과 함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