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외래당일시술실 확장 개소

환자 중심의 의료 시스템으로 처치 전후의 간호 및 교육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8-14 10:04

9999.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재두)은 간단한 의료 처치가 필요한 외래 환자를 위한 외래당일시술실(Day Surgery)을 확장 개소했다. 
 

외래당일시술실은 외래 진료 후 지정된 예약 날짜에 내원해 당일 수술이나 시술, 치료를 받고 당일 귀가할 수 있는 ‘환자 중심’의 의료 시스템으로 처치 전후의 간호 및 교육 등 환자 관리를 담당하여 환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외래당일시술실에서는 부분 마취가 필요한 간단한 수술, 조직 검사를 위한 검체 체취, 상처 소독이 필요한 환자 등 다양한 시술을 하면서도 꼭 입원을 할 필요가 없는 환자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전담간호사의 간호를 받으면서 기존의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이를 위해 이대목동병원 외래당일시술실은 전담간호사를 배치했고 확장 개소를 통해 총 12개 병상을 확보하여 외래 진료실과 가까운 본관 지하1층 위치해 환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병원장은 "철저히 환자의 입장에서 편리하면서도 만족할 수 있는 의료 처치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며 "최상의 진료 시스템을 갖춰 상급종합병원에 진입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