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차관, 의료계 집단휴진에 현장방문…“차질 없어야”

박능후-한양대병원, 김강립-국립충북대학교병원 찾아…휴진 강행 대해 유감 표명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8-14 17:04

[크기변환]일괄편집_CKSI6589-1.jpg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복지부 장관과 차관이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의료현장을 차례대로 방문하고 비상진료체제를 점검했다.


14일 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한양대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국립충북대학교병원을 방문해 필수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들은 현장방문에 동석한 의료진에게 진료공백 방지를 당부하면서도 의대 정원 증원이 필요함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어떤 경우에도 진료 공백이 생겨 국민 건강과 환자 안전에 위험이 있어서는 안되며, 환자 진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사인력 부족과 지역 불균형은 각 계에서 오랫동안 지적돼온 문제”라며 “정부가 발표한 의대정원 확대방안은 의사인력 부족과 의료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집단휴진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박 장관은 “그간 의사협회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집단휴진을 하게 된 상황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극단적 방법보다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코로나19는 물론 긴 장마와 호우로 인한 피해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오늘 의사협회 집단 휴진이 강행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의사협회, 의료계와 소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면서 보건의료 제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