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으로 코로나19 진료한 한의계‥정부 지원 "절실"

자발적으로 코로나19 진료한 한의계‥정부 지원 "절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08 11:3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 사태에서 자발적으로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를 운영한 한의계가 감염병 재확산 사태에 대한 대비책으로 적극적인 한의진료 시행을 강력히 촉구했다.
 

8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유튜브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한의진료의 성과를 이야기하며, 코로나19 한의진료에 대한 국가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소 줄었다고는 하나 아직도 200명 선을 넘나드는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수도권 지역)및 2단계(수도권 이외 지역) 연장이라는 초강수를 꺼내들었고, 국민들은 코로나19 재유행 사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공포에 떨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한의협은 회원들과 한의대생들의 자발적 지원을 바탕으로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를 운영해 높은 성과를 얻은 바 있다.

이날 김경호 부회장에 따르면, 5월 29일 기준 전체 확진자 11,441명 중 20.3%에 달하는 2,326명의 코로나 19 초진환자가 한의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호 부회장은 "한의진료를 통해 초기 확진환자가 위중증으로 악화되는 상황을 최대한 억제하고, 위중증환자의 중환자병상 치료를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중환자병상 부족에 대한 대처에도 기여했다"며, "정부는 한의계의 노력에 화답해 국가차원의 비대면진료 및 한의진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한의협은 ▲코로나19 한의진료 국가지원 ▲한의사 선별진료소 및 역학조사관, 생활치료센터 파견 확대 ▲한약(청폐배독탕 등) 보험급여 긴급 승인 등 '3대 요구사항'을 제안했다.

실제로 한의협은 그간 여러차례 정부에 코로나19 진료에 한의자원을 활용할 것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그때마다 정부는 활용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원론적 대답만을 한 것이 사실이며, 여전히 상당 수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보건복지부의 명확한 지침이 없어 공중보건한의사의 투입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의협은 "의료인으로서 사명과 책임을 다하고자 하는 한의사의 선별진료소 및 역학조사관, 생활치료센터 파견 확대를 통해 더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진료 받을 수 있는 의료지원체계 구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의협은 청폐배독탕 등의 코로나19 증상완화와 후유증 극복에 효과가 있는 한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적용을 진행하여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처방될 수 있는 방안을 지체없이 마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