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국시 거부 본과 4학년 의대생들‥단체행동 유보 결정

재응시 접수 제안에 대해선 무응답 유지‥동맹휴학 관련 건 별도 논의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13 15:5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정책 추진에 반대해 의사국시 접수취소로 단체행동을 해 온 본과 4학년들이 대정부 투쟁 유보를 결정했다.
 
지난 12일 오후 11시부터 13일 새벽 4시까지 진행된 국시응시자대표자 회의 결과,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의 제 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취소자는 모든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나아가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의 제 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취소자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가 9월 14일까지 잠정 보류하기로 한 재응시 원서 접수 제안에 관련해 무응답을 유지하기로 했다.

40개 대학 본과 4학년 대표단은 성명문을 통해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은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에 반대하여 단체행동에 나섰다. 이는 의료 전문가와의 상의 없이 졸속으로 추진된 정책들이 결국 의료의 질적 하 향을 야기하고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할 것이 자명했기 때문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어제 응시자 대표자 회의 결 과 우리는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이후 행동 방침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 후 발표할 예정"이라며, "우리가 단체행동에 처음 나선 이유인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지키겠다는 마음에는 일말의 변함도 없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정부가 해당 법안을 재검토하고 진정 국민을 위한 의료 정책을 펼치는지 선배 의사들과 함께 계속 지켜볼 것이다. 정부와 국회가 잘못된 의료정책을 강행하는 순간 재차 단체행동에 나설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예과 1학년부터 본과 3학년 5개 학년의 동맹 휴학과 관련한 건은 9월 13일 오후 4시, 40개 대학 대의원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