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거부 이어 동맹휴학도 중단‥상설감시기구 출범

의대생-교수 머리 맞대‥의료 정책 정상화 위해 합의문 이행 감시 및 정책 제언하기로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14 09:25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의대정원 및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의료정책을 저지하기 위한 의대생들의 '동맹휴학'이 중단된다.

앞서 올해 의사국시 실기시험 응시 대상인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국시 거부를 통한 단체행동에 유보 결정을 내린 바 있어, 사실상 전공의들에 이어 의대생들의 단체행동도 마무리 수순에 있다.

14일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이하 의대협)에 따르면, 의대협은 전날 오후 4시부터 이어진 대의원회 회의를 통해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와 함께 정부의 합의문 이행을 감시하고 정부에 능동적으로 정책을 제언하는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의 출범과 더불어 '동맹휴학' 중단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국시 응시자인 본과 4학년생을 제외한 전국 의대생 1만5천542명 중 휴학계를 제출했던 91%인 1만4천90명이 학교로 돌아갈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당정의 보건의료정책 강행에 대항해 의료계는 학생들의 국가시험 응시 거부 및 동맹휴학을 포함한 '2020년 의료계 총파업'으로 저항해왔다. 이번에 출범한 상설감시기구는 불합리한 정책 강행을 좌시하지 않고 올바른 보건의료정책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는 의지의 표명으로 보인다.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는 ▲합의안이 성실히 이행되는지 ▲보건의료정책에 현장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는지 ▲보건의료정책이 정치 논리만으로 수립·이행되지 않는지를 확인하고, ▲지역의료 불균형 및 필수·기피 과목 등의 의료 문제 해결 ▲의료 정상화를 위한 능동적 정책 제안 기구 역할 수행 등을 진행한다.

가장 먼저 단체행동을 시작한 학생들의 호소 하에 출범된 본 기구는 두 단체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규모를 키우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의 젊은의사단체를 넘어 의료계 내 여러 직역과 빠르게 연대할 예정이다. 추후 의료정책연구소 안덕선 소장을 비롯하여 여러 고문단이 참여하고, 의료계 내 유일한 정책감시기구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 예고했다.

의대협 조승현 회장은 본 기구의 출범에 대해 "국민을 위한 의료를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학생들의 의지"라며, "기존 단체행동을 넘어 더욱 능동적으로 보건의료체계를 감시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정부가 다시금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 의료계와 함께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