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독감백신' 판매 증가 전망…경각심 높아져

"입원 어렵고 주위에 피해줄 수 있어"…환자 감소 기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9-17 12:00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에 더해 독감까지 함께 창궐하는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가운데 올해 독감백신의 판매량이 함께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독감백신 판매량 증가의 가장 큰 이유로 독감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다는 점을 꼽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증가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해 독감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독감백신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독감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다"면서 "지금 독감에 걸리면 팬데믹 상황이기 때문에 일단 격리되는 것은 물론, 한 개인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주위에 피해가 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상황에서 독감에 걸릴 경우 병원의 병실이 부족해 아파도 입원이 어려울 수 있고, 독감과 코로나19의 초기 증상이 유사해 확진 시까지 접촉자들까지 모두 격리될 수 있어 주변에 피해를 줄 수 있다.
 
여기에 병원에 가더라도 발열로 인해 진료에 불편을 겪을 수 있는 등 다양한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현재로써는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최선인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결과적으로는 독감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져 독감백신의 접종률은 이전보다 높아질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반면 독감백신 접종률의 증가와 예년 대비 철저한 위생관리 등으로 환자 수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 같은 분위기는 독감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현실화되는 모습으로, 예년의 경우 9월에는 독감 예방접종을 많이 하지 않는데, 올해에는 접종이 시작된 이후 예방접종을 하는 사례가 유독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코로나19의 확산이 독감백신의 판매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일각에서는 백신 물량의 부족까지 우려하고 있어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