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계-범의약계 '첩약' 공개토론 현실화?‥한의협 '환영'

한의협, "보건의약계 포함한 모두의 중지 모아 발전방안 모색하자"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17 16:06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첩약 건강보험 급여 시범사업을 두고 한의계와 의약계의 열린 공개토론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첩약 과학화 촉구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의약계 비대위)가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한의계를 향해 공개토론을 제안한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이 즉시 화답했다.

한의협은 "대한한의사협회 2만 5천 한의사 일동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의 성공을 위한 양의약계의 10개 사안 발표와 관련 공청회(공개토론) 개최 제의를 환영하며, 보건의약계를 포함한 모두의 중지를 모아 발전방안을 모색할 것을 제안한다"고 같은날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의협은 "한약의 현대화와 과학화를 염원하고 있는 양의약계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확신하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한의계와 양의약계가 비하와 폄훼 등 소모적인 상호비방에서 벗어나 오롯이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협력하는 건설적인 관계로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소망을 밝혔다.

실제로 한의협은 일찍부터 첩약 급여를 무조건적으로 반대하는 의약계와 공개토론회 등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의약계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10개 사안에 대한 검토를 비롯해 현재 추진 중인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공청회(공개토론회)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의협은 "아울러, 의료가 양의사만의 전유물이 아닌 것처럼 첩약 또한 한의사만의 일이 아님을 주장하고 있는 양의약계의 깊은 관심에 감사하며, 향후 양의계의 각종 건강보험 급여화 정책에도 반드시 대한한의사협회가 참여하여 의료전문가로서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한의협은 과거 한의대 유급·제적의 아픔을 겪어본만큼, 현재 의과대학 학생들이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국시 거부로 국민적 비난을 받는데 안타까움을 전하며, 정부는 재응시의 기회를, 의대생들은 재응시 신청을 적극적으로 할 것을 촉구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