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소모성재료, 일반업소도 전산청구 가능 추진

최혜영 의원, 건보법 개정안 발의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9-18 14:43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당뇨병 소모성재료나 자가도뇨 카테터 등을 약국이 아닌 일반판매업소에서도 전산으로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개선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은 현재 국민들이 당뇨병 소모성 재료나 자가도뇨 카테터 등을 구입한 비용을 건강보험공단에 요양비로 청구하는 방법이 약국에서는 전산으로 처리가능하지만, 일반판매업소에서는 전산 등을 통해 직접 청구하지 못하고 서면 등을 통해 처리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7일자로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최혜영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요양비 청구 전체 115만건 중 약 79.6%인 92만건이 서면(수기입력포함)으로 청구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요양비의 서면청구(수기입력포함)가 과거에 비해 점차 줄어들고 있긴 하지만, 요양비 종류별로 보면 청구량이 가장 많은 당뇨 소모성 재료만 감소했을 뿐 나머지 모든 요양비는 여전히 모두 서면으로 청구되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활동이 불편한 척수장애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자가도뇨 카테터'도 모두 서면청구(수기입력포함)로 이뤄지고 있다.
 
최혜영 의원은 "불과 5년전인 2015년 14만건 정도였던 요양비의 청구가 2019년 115만건으로 10배 넘게 증가했지만, 여전히 서면으로 인한 청구비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활동이 불편한 척수장애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자가도뇨 카테터 요양비 청구도 모두 서면으로 청구되고 있어 약국 이외의 기관에서도 전산청구를 하는 등 이에 대한 개선이 매우 시급하다"라며 "이번에 대표발의한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하루 빨리 통과되어 국민들께서 건강보험을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