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불법 의료광고 방치?‥의료법 위반 광고 상반기만 1,250건

불법의료광고, SNS·어플리케이션 등 포진‥이종성 "정부차원 모니터링 강화 시급"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9-18 16:34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불법 의료광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음에도 보건당국이 이를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의료법 위반 광고 모니터링 결과를 분석한 결과, 2017년 436건, 2018년 587건, 2019년 1,591건, 2020년 6월, 1,250건 으로 매해 늘어나고 있었지만, 의료법 위반으로 처벌 받은 병원은 2017년 120건, 2018년 122건, 2019년 81건, 2020년 25건으로 불과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현재 인스타그램에만 접속하더라도 불법 의료광고는 다수 확인된다.
 
실제 경기도 소재 모 병원의 경우, 다이어트 3주 프로그램 정상가 324,000원을 180,000원에 제공할 것이며, 프로그램 중 신데렐라 주사를 처방하는 내용을 홍보하고 있는데 인스타그램은 사전심의 대상임에도 사전심의를 받지 않았다. 과도한 할인(50% 이상)도 의료법 위반 소지가 있는 부분이다.
 
해당병원은 올해 2월 인스타그램에서 생생후기를 확인하라며 의료법 위반이 모니터링에서 적발되어 광고중단 요청을 받은 바 있음에도 광고를 계속하고 있다.
 
의료법 56조 제2항을 위반했을 때에는 업무정지 1개월 및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병원들이 SNS로만 불법광고를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병원 이용 또는 시술 후기를 작성하 어플리케이션(플레이스토어 기준 100만명 이상) 곳에서도 불법 광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복지부는 의료법에 따라 모니터링 결과를 분기별로 보고만 받을 뿐 실제로 처벌 권한이 있는 지방자치단체(보건소)에 처벌을 의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각 보건의료 단체에서는 모니터링 결과를 불법 의료광고를 실시한 병원에 광고중단 요청을 하고 있으나 강제성이 없어 불법 광고가 SNS를 통해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종성 의원은 "사용 후기에 병원 명까지 기재하며 불법 행위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복지부는 어떠한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 특히 이러한 어플리케이션은 청소년들도 다운받을 수 있는 어플이지만 특정 여성들의 신체 부위의 성형 후기 사진들도 그대로 노출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며 "처벌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 의료광고 처벌규정은 왜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특정 병원에서 불법 의료광고로 환자들을 유인하면, 다른 병원에서도 동일하게 따라해 불법 의료광고가 만연하게 된다" 라며 "정부는 모니터링을 더욱 철저히 할 뿐 아니라 처벌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불법광고로부터 환자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