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삼성바이오로직스 'PAb001' 위탁개발 계약 체결

항암 항체치료제 후보물질…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9-23 13:08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펩트론(대표이사 최호일)은 자사의 항암 항체치료제 후보물질 PAb001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펩트론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마스터 세포주은행(MCB) 제작 ▲공정 개발 ▲분석법 이전 ▲항체 생산 등 PAb001의 CDO 서비스를 제공받으며 ADC(항체-약물 접합체) 임상 진입을 준비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2019년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진행해온 연구용 항체의 세포주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됨에 따라, 후속 개발 단계에 진입하기 위해 이번 계약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PAb001은 펩트론이 자사의 항체 생성 유도 기술인 펩젠 기술을 이용해 개발에 성공한 첫 항체의약품으로 신규 항암 타깃인 MUC1을 표적하는 항체다. 유방암 치료의 난제인 삼중음성유방암(TNBC) 동물 모델에서 저용량 1회 투여로 종양이 완전히 소실되는 완전관해(CR)를 나타냈으며 독성 없이 사용 가능한 치료 용량 범위도 넓게 나타나, 향후 임상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MUC1과 같이 유방암을 비롯한 여러 암종에 걸쳐 과발현되는 신규 타깃으로 주목받고 있는 TROP2 항체의 경우 최근에 길리어드사가 TNBC ADC로 첫 상업화에 성공한 이뮤노메딕스사를 210억 달러 규모로 인수키로 했다고 발표했으며,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7월 다이이치산쿄가 임상1상 중인 TROP2-ADC에 대해 60억 달러 규모의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호일 펩트론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CDO 서비스를 통해 펩트론은 개발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동시에 신약물질 개발과 판매에 집중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특히 PAb001-ADC는 유방암, 자궁암, 폐암 등 다양한 항암제 개발 파이프라인으로 확장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물질의 잠재적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