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콜대원' 증상별 맞춤 감기약 강조 새 TV CF 공개

증상별 다른 색깔 콜대원 제품 강조…중독성 높은 '콜대원쏭' 관심 UP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9-24 10:53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대원제약(대표이사 백승열)은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의 새로운 TV 광고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광고는 감기로 인해 일상이 방해 받거나 멈추지 않도록 증상 별로 콜대원을 준비해 두자는 메시지를 간결하게 전달한다. 초반부는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인 듯 다급한 목소리와 자막으로 긴박한 상황임을 알려 주고, 나중에는 그것이 감기 때문이었으며 콜대원을 짜 해결함으로써 평화로운 일상으로 되돌아간다는 내용이다. 기침/가래/인후통 등에는 파란색 콜대원을, 콧물/코막힘/재채기 등에는 초록색 콜대원을, 두통/오한/몸살 등에는 빨간색 콜대원으로 증상 별 맞춤형 감기약임을 강조한다.
 
또한 어린이 발열에는 각각 서로 다른 성분의 해열제인 '콜대원키즈 펜시럽'과 '콜대원키즈 이부펜시럽'을 준비함으로써 갑작스럽게 열이 나는 상황에도 금방 대처해 아이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낼 수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콜대원키즈 해열제는 발열이 심할 경우에 일정 시간 간격을 두고 두 해열제를 교차 복용할 수 있어 더욱 효과적이다.
 
디지털 광고는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한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을 패러디했다. 영화 속 기우(최우식)와 기정(박소담)이 초인종을 누르기 전 불렀던 노래의 가사를 바꿔 '콜대원쏭'을 만들어 냈다. 영화 속 제시카쏭으로 유명한 '독도는 우리 땅' 멜로디에 "기침감기 파란색, 콧물감기 초록색, 몸살감기 빨간색, 증상별로~"라는 가사를 붙여 위트를 더했다.
 
대원제약은 TV 광고뿐만 아니라 유튜브 등 디지털 채널을 통해 적극적인 광고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대원제약의 '콜대원'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짜 먹을 수 있는 스틱형 파우치 형태의 감기약으로, 복용 편의성과 휴대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액상형 제제로 생산돼 빠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물 없이도 언제 어디서든 복용이 가능해 알약 복용이 어려운 환자들도 어려움 없이 섭취할 수 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요즘은 다양한 증상에 따라 감기약도 세분화되는 추세"라며 "증상에 따라 맞춤 성분의 감기약을 복용함으로써, 굳이 필요하지 않은 성분까지 복용할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