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최종 선정

'유방암 진단을 위한 의료 영상 데이터 구축' 사업의 세부책임기관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25 15:02
경북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김원화, 김혜정 교수, 의공학과 나승대 교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헬스케어 영역 체부암(유방암/갑상선암/폐암) 분야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추진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은 대규모 일자리 창출과 국가 인공지능산업 육성을 위하여 양질의 인공지능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 및 공개하고 활용을 촉진하여 인공지능 데이터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북대학교병원은 총 57억원의 정부지원금이 투입되는 체부암 분야 사업에서 '유방암 진단을 위한 의료 영상 데이터 구축' 사업의 세부책임기관로서 참여기관과 함께 약 18억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본 사업을 위해 임상 전문가와 인공지능 전문 인력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구성되었으며 유방암 분야 의료 영상 원천데이터 확보는 영상의학과 김원화, 김혜정 교수, 영상 데이터 구축/가공을 위한 환경 조성은 의공학과 나승대 교수 및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진흥재단 김대관 연구원, 데이터 비식별화 처리 및 인공지능 모델 개발은 경북대학교 IT대학 컴퓨터공학부 김재일 교수가 담당하게 된다.

또한, 본 체부암 사업은 에이아이트릭스가 총괄주관기관, 경북대학교병원(유방암)과 고신대복음병원(갑상선암/폐암)은 세부책임기관의 역할을 담당하게 되며 인공지능 기업인 비알프레임, 에이엠스퀘어 및 소셜크라우드소싱 전문 업체인 매니아마인드와 협력하게 된다.

김원화 교수(세부과제책임자)는 "인공지능 기술의 핵심 자원은 양질의 데이터로 중소ㆍ벤처ㆍ스타트업 기업의 수요가 많으나 미국·중국 등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이다. 본 사업을 통해 형성된 대규모 의료 데이터는 인공지능 기업의 데이터 수요를 충족하여 국내 인공지능 의료기기 산업을 활성화 하고 국가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