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바이오, 신사업 공유 실험실 서비스 런칭

CRO 사업 역량 대폭 강화…우신클에 1000평 규모 추가 예정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9-28 14:35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우정바이오는 공유 실험실 서비스인 'VivaShare(비바쉐어)를 런칭했다고 밝혔다. VivaShare는 비임상 실험 공간을 필요로 하는 모든 기업 및 기관이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다.
 
우정바이오는 비임상전문 CRO기업으로 현재 400평 규모의 동물실험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수동물실험시설(KELAF)'로 지정 받았다. 내년 6월에 준공 예정인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에 1000평의 시설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며 최첨단 디지털 케이지와 자동 로봇 시스템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존의 비임상 CRO 업체는 주로 허가기관 제출용 독성시험을 대행해 왔다는 점에서, 우정바이오가 런칭한 VivaShare 서비스가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의 새로운 시장을 발굴, 활성화할 수 있다.
 
신약 개발을 목표로 하는 제약회사와 바이오벤처는 반드시 비임상 실험을 통해 후보물질의 약효를 평가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개별 기업이 각자 동물실을 갖는 것은 자가용 운전자가 개별적으로 도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과 같다. 동물실험시설을 구축하고 운영하는 것은 당장의 매출 없이 연구 개발을 하는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상장기업에게도 어려운 상황이다. 우정바이오의 이번 신사업은 이러한 시장의 수요를 충족해 줄 것으로 보인다.
 
우정바이오가 새롭게 선보이는 VivaShare는 우정바이오 전임수의사 및 전문인력의 실험동물 관리프로그램(VivaCare)을 포함하며, 온도·습도가 조절되는 헤파 필터링 개별공조 시스템을 갖춘 세계 최고 사양의 케이지를 제공한다. 낱개의 케이지부터 전용의 독점 실험실까지 이용자의 수요에 맞게 다양한 맞춤형 형태로 실험실 공유가 가능하며, 매 분기마다 유럽의 실험동물 전문 진단검사기관(QM diagnostics)에 감염 모니터링을 의뢰함으로써 실험 데이터의 신뢰도를 보증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이슈가 되고 있는 면역부터 종양, 대사질환, 뇌신경계 등 다양한 질환 분야의 실험이 가능하며, 필요한 경우 우정바이오의 전문 인력을 통해 비임상 실험을 대행할 수도 있다.
 
우정바이오 천병년 대표이사는 "우정바이오는 1989년 실험용 SPF(Specific pathogen free, 특정병원체부재) 동물공급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신약개발 데이터의 질을 향상시켰다"며 "자체 연구소를 설립,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비임상시험 시장의 니즈를 파악하고 글로벌 신약개발인프라 기업들과 교류하며 높은 신뢰도를 창출할 수 있는 아이템을 발굴해 국내에 도입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약개발 데이터는 좋은 시설에서 좋은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한다"면서 "우정바이오의 VivaShare를 통해 신약개발을 꿈꾸는 모든 이들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며, 미국의 잭슨연구소(The Jackson Laboratory), 찰스리버사(Charles River Laboratories)를 벤치마킹해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국내 다양한 제약바이오기업 및 기관들이 우정바이오의 코어 플랫폼인 '공유 실험실 서비스' 이용 의사를 밝혔으며 현재 VivaShare 신청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내년 6월 30일 준공예정인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의 VivaShare 신청은 올해 말에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