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특별한 감염병 예방용 목걸이 선물 받아

미국 나사(NASA)에서 개발한 펜던트, 오염된 손을 통한 세균·바이러스 감염 위험 미리 알려줘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28 17:03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이 28일 감염병 예방용으로 특별히 고안된 목걸이를 선물 받았다.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센터장 김국원)가 자체 제작해 병원에 전달한 목걸이는 근접 센서와 진동모터 등으로 만들어진 펜던트가 달려있다.

목걸이를 착용하면 손이 얼굴로 향하는 즉시 펜던트가 진동을 울린다. 오염된 손을 통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미리 알려주는 경고음이다.

목걸이는 최근 미국 나사(NASA)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발한 것인데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가 디자인과 기능 등을 여러 번 개선해 완성도를 크게 높였다.

3D프린터를 이용해 제작한 목걸이는 센터의 기계공학과 학생들이 모든 제작 공정을 직접 담당했다.

김국원 센터장(기계공학과 교수)은 "목걸이는 학생들이 어려운 납땜까지 직접 해서 만든 완전 수제품"이라면서, "코로나19에 여념 없는 의료진의 건강을 지키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센터는 28일 순천향대천안병원을 방문해 총 50개의 목걸이를 기증했으며, 이문수 병원장은 기증식도 열어 특별한 선물과 학생들의 정성에 감사를 표했다.

이문수 병원장은 "발전시키면 환자치료에도 여러모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제품으로 생각된다"며, "병원에서 적극 활용하면서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