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중증환자 증가세‥병상자원 관리 위해 국민 협조 필요

경증 환자, 자가격리·생활치료센터 치료 통해 고위험군 병상 치료 가능하도록 관리 강화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9-29 06:04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잦아들었지만, 치명률이 높은 고령환자의 감염 사례가 증가하면서 중환자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고령 위중환자의 급증으로 중환자 병상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여전히 병상 관리 원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어 동절기 대확산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8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이하 코로나 상황실)이 '수도권 현장대응 실적 및 평가자료'를 공개했다.

코로나19 상황실에 따르면 지난 8월 15일 광화문 집회 및 종교집단 집단감염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9월 23일까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총 74명에 이른다.

사망자 발생 추이를 확진일 기준으로 보면 8월15일 이후 집단감염의 여파로 인한 확진자 급증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수도권 8월16일 이후) 등 방역조치 강화에 따른 효과가 확인됐다.

하지만 수도권 확진자 중 고령자 비중이 높음에 따라 70대 이후 연령에서 사망자가 집중됐다는 점, 특히 80대 이상의 치명률은 1차 대유행의 경우 보다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실은 "고령 신규 확진자 폭증은 5-7일 내 중환자 수 급증으로 이어지고 연이어 중환자 병상 부족과 전원 조정의 어려움이 뒤따르게 되면서 적정한 중환자 치료가 이뤄지지 못해 예방 가능한 사망을 놓칠 수 있다"며, "실제로 9월 3일에서 5일까지 잔여 중환자 병상이 3~4개에 불과한 상황이 지속되는 등 중환자 관리역량에 위기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상황실은 지난 8월 서울과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본격 가동돼 운영된지 한 달여가 지났는데, 지자체간 입원대상 선별표 일원화, 자원 공동활용 등 성과가 있었으나 아직 시스템 고도화 정착에는 미흡한 실정이라고 자체 평가했다.

또 선별표상 입원요인이 없는 15-59세 환자가 여전히 입원병상을 차지하는 등 여전히 중증도 선별에 따른 병상배정의 원칙이 지켜지지 않아 예기치 않은 집단감염과 확진자 폭증에 따른 대응 역량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실은 "9월 중순 이후 확진자 증가세 감소로 입원병상에 여유가 보이자 다시 지자체별 입원률이 50% 이상에 이르고 이들 재원일수가 최소 10일 이상이 되면 또 다른 입원병상, 중환자병상 부족이 연쇄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는 공동대응상황실이 중점을 두고 있는 중환자 급증에 대비한 병상자원 관리에 지속적으로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향후 코로나19 상황실은 지자체간 조정 역량을 강화하여 경증환자의 입원율 조정과 선별표 등 프로토콜 지속 개선, 전국 환자 대량 발생 시 권역별 공동대응 방식의 전국 확대 적용 여부 등 검토하여 추석 연휴와 동절기 환자 급증 대비 대응 시스템 고도화에 전력을 다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경증환자의 경우 50대 이하는 80~95%가 생활치료센터에서 특별한 치료 없이 완쾌되어 귀가 조치되는 만큼, 경증 저연령층 환자의 지나친 불안과 입원 요구, 이로 인한 병상자원의 비효율적 운용을 막아야 의료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0월 13일 감염병예방 및 관리법 개정안 시행 이후에는 확진자의 단기 폭증의 규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가 아니라 자가격리 및 치료도 가능하게 됨에 따라 지나친 불안 없이 고위험군에 의료자원이 효과적으로 집중될 수 있도록 국민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