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속 '의사국시 비응시생 추가시험', 현행 규정 위반

비응시생 위한 추가시험 실시, 관련 규정부터 개정해야 가능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9-29 18:39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의료계가 의대생 의사국시 추가시험 기회를 요구하고 있으나 정부가 '국민적 동의'를 이유로 난감함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현행 규정상 이들에게 추가 기회는 제공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사진>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현행 '보건의료인국가시험 추가시험 운영 지침'제2조제2호에서 추가시험은 당해 시험의 급격한 합격률 변화 등으로 인해 추가시험 심사위원회 의결에 따라 추가로 시행되는 국가시험으로 정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 지침 제3조에서는 추가시험 시행여부를 심사하기 위한 대상을 시험제도의 변경으로 인해 당해 시험 합격률이 최근 5년간 해당 직종 평균 합격률 대비 25%포인트 이상 하락한 경우로 한정한다고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 보건의료인 국가시험 가운데 추가 시험이 실시된 사례는 1984년 의사국시(합격률 78%)와 1995년 의사 국시(합격률 64.3%), 2016년 작업치료사 국시(합격률 47.7%)에서 합격률이 급격히 하락하여 추가시험을 실시한 바 있다.
 
이용호 의원은 "보건의료인의 국가시험 추가시험은 시험에 응시했지만 갑작스러운 출제 경향이나 시험제도의 변경, 낮은 합격률로 인한 응시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라면서 "현행 '보건의료인국가시험 추가시험 운영지침'상 추가시험 심사대상을 '당해 시험이 최근 5년간 해당 시험 합격률 대비 25%p 이상 하락한 경우로 한정'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의료계가 보건의료인 국가시험 추가시험 시행여부를 비응시생들의 단순 사과만으로 판단할 일도 아니고, 규정 상으로도 불가하다"며 "관련 규정을 바꾸기 전에 보건의료인국가시험 비응시생에 대한 추가시험은 법치국가에서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국가시험의 공정성을 흔드는 대표적인 전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