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사국시 재응시 전제는 의대정원 확대 찬성하는 것"

의대생 사죄 전제로 의사 국시 재응시 논의에 반발‥"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신설 추진해야"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10-12 14:06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여당 일각에서 의대생들의 사죄를 전제로 의사 국시 재응시 여론을 타진 중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가 '불공정'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의사 수 증원'이라는 대명제가 전제되지 않을 경우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허용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12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성명서를 통해 의사국시 재응시를 허용의 전제는 의대생들의 사죄가 아닌, 의사 수 증원에 대한 근본적인 정책 추진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의대생들의 사과 한마디에 의사 국시를 보게 해주고 정작 의사 수는 늘리지 않는다면 그게 무슨 국가정책이란 말인가. 지금이라도 정부는 의사 수 증원에 방향을 맞추고, 국민의 입장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과 같은 의료정책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의협은 "지금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의사 정원 확대이지 의대생들의 뒤늦은 사과와 국시 재응시가 아니다. 국민의 건강증진과 생명 보호 차원에서 현재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사 수 부족' 현상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것이 우리나라 의료정책의 핵심임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다시 한번 한의협은 "의대생들이 의사 국시 재응시의 기회를 얻게 된다면, 이는 의사 증원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되어야 함이 옳다.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충분한 수의 의사와 양질의 의료서비스이지 단순히 의대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것을 양의계는 명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