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통합약사, 약사-한약사 충분한 공감대 형성이 먼저"

서영석 의원 서면질의에 답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사안, 논의위해 노력"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10-16 12:06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의 한약학과 폐지 언급 이후 화두로 떠오른 통합약사제도에 대해 복지부가 약사와 한약사 간 공감대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복지부는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정감사에서 서면으로 질의한 통합약사제 추진을 위한 교육과정, 학제 통합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복지부는 "통합약사제에 대해 약사와 한약사 간 충분한 내부적 공감대 형성이 이뤄졌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해관계자의 충분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각 이해당사자 등과 충분한 공감대를 가지고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지난 7일 국정감사를 통해 "(약사-한약사 통합은)현실적으로 의료일원화보다 더 힘들다. 한약사 규모가 약사에 비해 작다보니 목소리를 내기가 힘들기 때문"이라며 "공감대를 얻어 문제를 해결해가도록 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