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민, DUR 사용범위 확대 요구에 “개인정보-동의 전제돼야”

서영석 의원, 마약류관리-대체조제 등에 활용 제안…예산 투자 조건도 언급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10-20 18:51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이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사용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국회 요구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김 원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중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번 코로나19 상황을 통해 DUR 활용 영역이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우리도, 국민도 확인했다”면서도 “시스템 확장은 개인정보 문제와 거버넌스 문제에 대한 논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영석 의원은 DUR 활용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 의원이 제시한 범위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과의 연계 ▲대체조제 사후통보 시 DUR 활용 ▲품절된 의약품 정보 DUR 실시간 반영 ▲다제약물 관리사업과 투약정보 연계 등이다.


서 의원은 “DUR을 통해 실시간으로 처방 정보를 공유하면 의약품 오남용, 품절된 의약품 처방, 중복투약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DUR을 통해 여러 가지를 안내하고 점검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에 김 원장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과 연계하거나 대체조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부분은 크게 어려움이 없다”면서도 “다만 이를 위해선 개인정보 문제나 의사·환자로부터 동의를 받아야 되는 문제가 있다. 시스템 위에서 거버넌스가 논의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실시간 정보 공유를 위한 시스템 확장 시 필요한 예산 투자와 동시에 정보 공유에 필요한 개인정보 문제와 거버넌스 문제도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