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적자' 지방의료원, 지자체 지원 '천차만별'

경기의료원 369억원-순천의료원 5억원 등 지방별로 격차 심각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10-28 12:00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 기자] 지자체에 따라 지방의료원 예산지원금액이 73배 이상 차이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2019년 지방의료원별 지방자치단체 예산 지원 현황'을 분석, 지방자치단체별로 지방의료원에 지원하는 예산격차를 공개했다.
 
신 의원실에 따르면 광역자치단체별로 살펴보면 경기의료원에 대한 지자체 지원 예산이 369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의료원 168억 원, 인천의료원 149억 원, 부산의료원 112억 원, 대구의료원 69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기초자치단체에 소속된 지방의료원의 경우 원주의료원이 121억 원, 서산의료원 113억 원, 울진군의료원 65억 원 순으로 많았고, 순천의료원이 5억 원, 강릉의료원 8억 원, 공주의료원 10억, 목포시의료원 12억 순으로 낮았다.
 
지방의료원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예산은 국고 지원과 비례하는 '매칭 지방비'와 자체 사업으로 지원하는 보조금, 그리고 순수하게 지방의료원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운영 지원 보조금'으로 구분된다.
 
지방의료원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운영지원 보조금 지원은 경기도의료원이 234억 원, 인천의료원 85억 원, 서울의료원 78억 원, 울진군의료원 51억 원 순으로 운영지원 보조금이 많았다.
 
포항의료원, 충주의료원, 안동의료원, 서귀포의료원, 김천의료원, 청주의료원, 목포시의료원은 운영지원 보조금이 전혀 지급되지 않았다.
 
신현영 의원은 "코로나19를 통해 지역 감염병대응에 있어 지방의료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절감했다"며 "공공의료원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예산지원과 더불어 정부에서도 예산과 정책 지원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