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벨리노랩, 미국 내 COVID-19 진단 검사 50만건 달성

지난 3월 COVID-19 진단기술 美 FDA 승인…기술 수요 지속 증가 예상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10-28 16:12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아벨리노랩(대표 이진)은 지난 3월 23일 미국 내 COVID-19 유전자 진단 검사를 시작한 이래로 지난 10월 20일 기준 누적 50만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올해 3월(현지시간) 한국계 기업 최초로 COVID-19 유전자 진단기술(AvellinoCoV2)을 美 FDA로부터 허가받아 3월 23일(현지시간)부터 샌프란시스코 지역 인근의 여러 도시(헤이워드, 발레이오, 프리몬트)와 오렌지카운티를 포함한 캘리포니아 전역의 공공기관으로부터 COVID-19 유전자 진단 검사 의뢰를 받아 검사를 수행해왔다.
 
아벨리노랩의 진단기술은 자체 보유한 유전자 진단 플랫폼을 기반으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확인한 COVID-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지를 통해 COVID-19 감염 여부를 식별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해당기술은 기존 기술 대비 코로나 바이러스 발현에 관련된 유전자 2개 부위를 식별함으로써 높은 정확도를 확보하고, 도출 시간 역시 대폭 줄여 3시간 만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
 
아벨리노랩 측은 "당사 진단 검사의 정확도와 신속한 결과 판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5월 말 ‘캘리포니아 COVID-19 Testing Task Force’로 등록됐으며, 캘리포니아 보건부(CDPH)에서 정기적으로 보고하는 주간 리포트에서도 아벨리노랩은 검사 의뢰가 꾸준하게 증가하는 동안에도 검사를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하는 TAT를 지속적으로 유지했으며, 다른 모든 연구소들보다 검사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COVID-19가 전 세계적으로 재유행 조짐이 있는데다 최근 독감 시즌에 접어들어 진단 검사 수요는 가파르게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벨리노랩은 최근 캘리포니아 지역의 공공기관 이외에도 미국 전역의 요양기관, 의료기관, 민간기업 등 총 700곳 이상에서 검사 서비스를 의뢰받고 있어 향후 아벨리노랩의 COVID-19 유전자 진단 기술 수요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