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개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의료계 신뢰 더해지나

두 번째 치료목적사용 승인…잇따른 문의에 "사용 확대 기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10-29 11:55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에 대한 의료계의 신뢰가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28일 GC녹십자의 GC5131A에 대한 치료목적사용이 승인됐다. 신청자는 학교법인 동은학원 순천향대학교부속부천병원으로, 지난 19일 칠곡경북대병원에 이어 두 번째로 치료목적사용이 승인됐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약처의 승인 하에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다.
 
현재 GC녹십자는 중앙대학교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 총 6개 병원에서 고위험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임상2상 시험을 진행 중으로, 코로나19에 대한 확실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GC5131A를 치료제로 사용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코로나19를 치료하기 위한 대체 의약품이 없는 상황에서 GC5131A가 하나의 치료 옵션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동시에 혈장치료제 GC5131A에 대한 의료진의 신뢰와 확신이 치료목적사용승인에 영향을 준 것으로도 생각할 수 있다. 아직 개발 중인 약물이지만 의료 현장에서는 GC5131A에 대한 신뢰가 커지고 있는 셈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첫 번째 치료목적사용 승인 이후 의료현장에서 혈장치료제의 사용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의료 현장에서 치료목적으로 사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이달 초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한 바 있다.
 
첫 번째 배치의 경우 임상시험 목적으로 생산한 반면 두 번째 배치는 주로 의료현장에서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목적 사용을 위해 생산했다.
 
여기에 GC녹십자는 혈장치료제 생산을 위해 완치자들의 혈장 공여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어 추가적인 생산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하면 당분간 치료목적사용 신청이 늘어나더라도 차질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