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전자의무기록 시스템 인증제 1차 획득 5개 제품 공개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이지케어텍 등…인증마크 부여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10-29 12:17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복지부는 국내 5개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이 인증제 도입 후 처음으로 인증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증을 획득한 5개 제품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삼성서울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등 3개 의료기관에서 운영 중인 전자의무기록시스템과 의료정보업체 이지케어텍 제품 2종이다.


인증제품 목록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의료기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국가 표준 적합성 여부 등을 검증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인증항목은 기능성(62개), 상호운용성(10개), 보안성(14개) 등 총 86개다.


복지부는 지난 6월 1일부터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를 시행한 이후 7월 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제1차 신청을 받았다.


이를 통해 총 19개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이 접수됐고, 서면·현장심사와 인증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우선 총 5개 제품에 대해 인증을 부여했다.


인증 받은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을 사용하는 의료기관과 의료정보업체는 인증 유효기간(3년) 동안 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다. 유효기간이 지난 후에는 갱신이 필요하다.


정부는 인증마크 사용을 통해 다른 의료기관과의 차별성을 부각하고 의료 수요자에게 각인되는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정착을 위해 ▲병·의원 전자의무기록 표준화 사업 ▲전자의무기록 틀(프레임워크) 개발 및 보급 사업 등 다양한 지원을 추진 중이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향후 더 많은 의료기관이 인증된 EMR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적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2013년 개발한 ‘베스트케어 2.’은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으로 업무 효율성이 높고, 근거 기반 환자 관리시스템으로 환자 안전 관리가 가능하다.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예스 2.0(2008년 개발)‘은 보안 인증을 통한 환자 정보 안전성 및 신뢰성 확보, 지능형(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환자 안전 투약 및 검사 실시간 제공 등이 가능하다.


삼성서울병원 ‘다윈 2016(2016년 개발)‘은 실시간 의료정보 흐름을 통한 최적 의료서비스 지원, 일관성 있는 사용자 중심 인식인터페이스(User Interface)를 지원한다.


이지케어텍은 환자 통합정보 및 시각화된 진료 정보 제공 등이 가능한 2개 제품(BESTcare 1.0, 2.0)에 대한 제품인증을 별도로 취득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