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국회부의장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박차 당부"

마스크 공급 등 코로나19 관련 식약처 직원 노고 격려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10-29 16:03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성공할 때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회가 관련업체 독려에 나섰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28일 오후 충북 오송에 위치한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방문해 이의경 처장과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업체와 간담회를 갖고 신속한 개발에 박차를 가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부의장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 지원 및 마스크 관리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일하고 있는 식약처 관련 부서 사무실을 직접 방문하여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의약품정책과, 임상정책과, 바이오의약품정책과, 의약외품정책과, 백신검정과 등 소속 일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앞으로도 국민들을 위해 열심히 일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후 김 부의장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업계 관계자 및 식약처 간부들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김상희 부의장은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K-방역의 가장 기본인 마스크를 지금과 같이 국민들께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된 것은 식약처 전 직원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약 두 달간 7억장이 넘는 공적마스크를 연인원 18,300명에 이르는 식약처 직원이 총동원되어 관리, 지원했던 과정에서 얻은 경험은 앞으로 적극행정의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 이제 중요한 것은 치료제와 백신이다. 치료제와 백신이 하루빨리 개발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 중인 제약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속한 제품 개발에 필요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대웅제약, 부광약품(주), ㈜셀트리온, 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주), 한국유나이티드제약(주) 관계자들을 통해 임상시험 참가자 모집의 어려움, 백신 선구매 예산 확보, PMS(의약품 시판후 안전관리) 기간 연장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국회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국민들이 코로나19 이전의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산‧관이 협심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이의경 식약처장은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식약처의 노력에 국회에서도 힘을 보태준다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