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기환자 퇴원지원·지역사회연계 시범사업’ 12월 시행

복지부 제19차 건정심 안건 보고…7개 권역 나눠 종병 이상 대상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10-30 16:48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일부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급성기 환자 퇴원 지원·지역사회 연계 활동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30일 ‘2020년 제19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시범사업 내용에 따르면, 현재는 대학병원에서 퇴원 후 재활·유지 치료를 위해 의료기관으로 전원할 경우 기관 선정과 정보 공유가 분절적으로 이뤄진다.


일부 병원에서는 ‘사회사업팀’이 운영되고 있지만 인력 확보와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의료기관이 환자 요구를 종합적으로 파악해 의료·지역사회 자원과 연계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하는 것이 시범사업 내용이다.


시범사업에는 다학제 팀 구성이 가능한 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와 국공립 병원 등이 참여하게 된다.


시범사업 참여 병원은 ‘환자지원팀(의사·간호사·사회복지사)’을 구성해 구체적 퇴원계획과 지역사회 복지자원 정보를 뇌혈관 환자와 보호자에게 설명·제공한다.


퇴원 이후에는 연계 의료기관 및 재택 관리로 환자 상태를 확인·점검한다.

 

123123123.jpg


수가는 회복기, 유지기 의료기관 유사 수가 또는 환자 중증도 등을 고려해 일부 상향 수가를 적용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인접 광역 시·도를 묶어 총 7개 권역에서 추진되며, 내달 중 공모·교육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실시된다.


복지부는 “급성기 퇴원 환자가 원활히 지역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재활의료 전달체계를 구축하게 된다”며 “이는 장기적으로 환자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ㅇ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