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네오이뮨텍, SITC서 삼중음성유방암 임상 결과 발표

GX-17 임상 2상 중간 결과 발표…9가지 용량·용법군 임상 안전성·효능 등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10-30 22:05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제넥신(대표이사 성영철)은 오는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면역항암학회(SITC 2020, 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 2020)에서 GX-I7(efineptakin alfa; 미국명 NT-I7)의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연구(KEYNOTE-899)는 1차 이상의 표준 항암요법에 실패한 ‘불응성 또는 재발성 삼중음성유방암(mTNBC)’ 환자에게 GX-I7과 MSD의 면역관문억제제인 키트루다(pembrolizumab)를 병용 투여하는 것으로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학회에서는 온라인 포스터세션을 통해 총 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GX-I7을 최대 1,440㎍/㎏까지 증량 투여한 9가지 용량용법군의 임상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은 앞선 연구 결과 발표에서 GX-I7의 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반응률(ORR)과 질병통제율(DCR)이 높아지는 경향을 확인하고, 이에 근거해 기존 360ug/kg부터 1,200ug/kg 증량하며 투여했던 용량을 1,440㎍/㎏까지 확장하여 키트루다와 병용 투여하는 임상을 진행해 왔다.
 
한편, 전체 유방암의 10~15%를 차지하고 있는 삼중음성유방암은 다른 유방암 보다 질병 진행이 빠르며 다른 장기로 쉽게 전이되어 생존 기간이 매우 짧으며, 초기에 치료해도 환자의 절반은 재발될 정도로 예후가 나쁜 암종이다. 현재 1차 이상의 항암 치료에 실패한 재발 환자 대상에서 면역관문억제제의 치료율은 5.3% (KEYNOTE-086)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SITC는 11월 9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은 발표 후 상세한 연구 결과에 대해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