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치료제·백신 개발 소극적‥ 검사 단계서 임상 기회 줘야"

코로나19 임상시험 30건 승인 불구 대상자 모집 완료 7건 불과‥국산 치료제·백신 개발 지연 주 원인
전혜숙 국난극복K뉴딜 위원장, 정부주도 코로나 임상시험 시스템 보완 촉구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11-27 12:00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 기자] 코로나19 검사 단계에서부터 코로나19 임상시험 치료제 사용기회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27일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공동위원장<사진>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극복 핵심인 국산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이 임상시험 참여자 부족으로 지연되고 있다며, 정부가 적극적인 임상시험 참여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은 전무하다.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실제 감염증에 대응하는 직접 치료제가 아닌 대증요법 치료제만을 사용해야 한다. 코로나19의 직접 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례처럼 임상시험 중인 약을 투여하는 것 밖에 없는 상황이다.
 
문제는 국내에서는 사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임상치료제조차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식약처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계획은 총 30건(치료제 27건, 백신 3건)인데 이 중 대상자 모집을 완료한 것은 7건 뿐이다. 우리나라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가 3만2,287명이고 30건의 임상시험에 필요한 임상시험자 수는 2,800명임에도 임상시험 참여자를 구하기 어려운 것.
 
전혜숙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제대로된 치료제 한 번 쓰지 못하고 돌아가신 분이 어제까지 516명이다. 치료제와 백신이 있으면 코로나바이러스도 일반독감 정도로 관리할 수 있다"며 "문제는 국내에서 우수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물질이 수십 개나 대기하고 있음에도 국내에서 임상환자를 구하지 못해 해외로 떠도느라 치료제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해외에서 개발된 치료제와 백신은 비싼 돈으로 사도 제때 우리 국민들께 우선 투여하지 못한다. 국내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어야 대한민국 국민에게 저렴하고 신속하게 우선 투여할 수 있기에 K-방역 못지 않게 K-치료제, K-백신이 중요하다"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임상시험 활성화 시스템 구축을 요청했다.
 
전혜숙 공동위원장은 "정부의 코로나 대책 중, 방역 홍보에 쏟는 노력에 비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적극적이지 않아 아쉽다.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 대이고 전체 누적 확진자 수가 3만2,887명인데도 300명이 필요한 임상시험을 대부분 해외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어렵게 수행하는 실태를 제도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코로나 검사 단계에서는 임상 참여의 필요성을 알리고, 확진 단계에서는 임상 중인 치료제 정보를 제공해서 환자들이 임상 참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지금처럼 임상참여를 통한 치료제 처방 기회 자체를 모르고 지나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 공동위원장은 "국민들께서도 코로나에 걸리면 바로 임상에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 임상시험참여는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면서 "민주당은 이낙연 당대표를 시작으로 144명의 당 소속 의원들이 코로나 사전임상시험참여 운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치료제와 백신만 개발되면 국민들이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나 격리의 공포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며 "전 세계 인류의 건강도 지킬 수 있고 K-바이오헬스 산업을 중흥시켜 우리 경제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이것은 4차 산업혁명보다도 중요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 중 코로나 사전임상시험참여의사를 밝힌 의원은 강병원, 강선우, 고영인, 권칠승, 김민석, 김성주, 김원이, 서영석, 신현영, 인재근, 정춘숙, 최종윤, 최혜영, 허종식 의원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