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차 대유행 '2+α'가 웬말…차라리 3단계 올려라"

의료계, 단계 높여 확산세 꺽자는 요구 봇물… 국민청원도 제기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12-01 11:57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늘(12월1일)부터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α단계'로 상향했다.

이에 의료계에서는 일괄성 없는 기준에 문제를 제기함과 동시에 선제적으로 방역체계를 높여, 조기에 확산세를 잡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1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은 "우려했던 3차 유행이 현실화되고 있는데 정작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이어 '2+α'단계라며 일관성 없는 기준으로 국민을 헷갈리게 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복잡한 지침을 숙지하기 전에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원칙부터 다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모두가 같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서로를 지켜야 하는 시점이다"며 "특히  노인과 어린이, 각종 만성질환자와 장애우들이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가급적 외출과 모임을 삼가고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의협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대정부 권고문'을 통해 ▲단기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서 3단계 일시상향 고려 ▲코로나19 관리 패러다임을 '방역'에서 '치료와 감염관리'로 전환▲(가칭)코로나 전용병원(코호트병원)의 지정과 가동 필요 ▲민관협력의 강화 등을 권고했다.

주평균 일일확진자 수가 400명에 달하면서, 2.5단계 기준을 넘어갔지만, 지난 주말 정부는 사회 경제적 여파에 우려해 이 단계를 높이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같은 결정에 의료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피해를 가늠할 수 없다"며 "2단계로 4~6주를 이어가는 것보다 2.5단계 3단계가 더 손실과 피해가 크다는 예측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거리두기 단계로 인한 경제 손실·피해에 대한 근거 자료를 찾을 수 없다"며 "2.5단계나 3단계로 1주일 또는 2주일 유지했을 때 발생하는 손실·피해에 대한 예측 자료를 정량적으로 제시해야 하는데 정부가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2단계나 2.5단계, 3단계든 사회적 피해가 막심한 상황에서 차라리 조기에 단계를 높여 확산세를 꺽어야 한다는 조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지금 바로 3단계 격상을 요청드립니다. 지금해야 2주뒤에 거리두기를 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일부 서울 대형병원에서는 확진자가 의료진들 중에서 발생하고 있고, 이를 봤을때 의료진은 역시 코로나19에 대한 피로감으로 매우 지쳐있다"며 "수도권은 현재 병상이 있는지 없는지조차 모르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선제적으로 3단계 격상을 해서 필수 모임 외에는 집에서 나오지 말고 강력한 사회두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즉 자영업자 등 모든 국민이 힘들지만 정부가 지금 최고 단계로 상향한다고 해도 12월 7일이 되어야 그 효과가 나오는 만큼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청원인은 "지역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선제적으로 다같이 2.5단계든 3단계든 올려서 강력한 메세지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각에서는 '2+α' 단계가 애매하다며 기존에 정한 기준에 따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의료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늘부터 전국 1.5단계와 수도권 2단계를 기반으로 핀셋으로 개별 규제를 하고 있는데, 이것은 2단계도 2.5단계도 아닌 2.25단계인지 의문이다. 앞서 정한 기준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서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