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비엔씨, 세종 의약품 GMP 신공장 준공

"바이오 생체재료 의료기기부터 첨단 바이오 의약품까지"‥ 2년여 만에 완공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20-12-01 22:06

20201201_141246 640-.jpg

 

㈜한국비엔씨(대표이사 최완규)가 2018년 12월부터 지난 2년여에 걸친 세종 의약품 GMP 신공장을 완성하고 1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한국비엔씨 최완규 대표를 비롯해 세종시 경제 부시장, 한국비엔씨 임직원 등 제약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준공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방역 당국의 지시에 따른 방역조치를 완벽히 준비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규모를 최소화하고, 참가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해당 공장은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에 공장 면적은 대지면적 18,084m2, 건축바닥면적 6,500m2로 최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했다. 크게 비에녹스주동(보툴리눔 톡신), 내용고형제동, 생약제제 원료의약품동, 원료물류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추후 건립할 바이오의약동은 현재 부지가 정리되어있는 상태다.

 

세종공장 사진 640.jpg

 

한국비엔씨는 2021년내에 제조업허가, GMP적합판정, 제조품목허가를 신청하고 이를 획득할 계획이다.

 

2007년에 설립된 ㈜한국비엔씨는 주름개선용 필러, 콜라겐 창상피복재, 조직수복 생체재료, 비에녹스주를 가지고 성형, 미용, 상처치료, 조직수복 생체재료 분야에 주력해오며 안정적인 매출과 높은 이익률로 성장을 지속해온 회사이며, 2019년 12월에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이다. 2020년 1월에는 보툴리눔톡신 수출 허가를 획득했다.

 

금번에 건립된 의약품 GMP공장을 통하여 내용고형제(정제,캡슐제)완제의약품, 생약제제 원료의약품, 보툴리눔 톡신제제등을 제조, 공급할 예정이며 추후 구축될 바이오의약품 제조시설을 통하여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및 완제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세종공장에서는 향후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생물학적제제 및 생약제제의 원료의약품등을 생산할 예정이며 독점, 차별화 품목을 개발하여 의약품의 자사 제조 및 대규모 생산 및 높은 품질관리능력을 기반으로 의약품 위수탁제조를 수행하여 제조된 의약품을 국내 및 전세계에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부지를 확보한 바이오의약품동에서는 미생물배양을 이용한 치료용단백질의약품 제조와 공급을 할 예정이다. 개발 및 생산 품목에는 바이오시밀러, 바이오베터등이 포함되어 있다.

 

의료기기와 의약품사업을 통하여 ㈜한국비엔씨는 2022년 500억원, 2025년에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한국비엔씨 최완규 대표는 "과거 에스테틱 중심의 의료기기를 통해서 성장해 왔다면 이제는 그와 연계된 의약품으로 환자의 질병 치료와 삶을 개선하는 신제품으로 한번 더 도약하고, 궁극적으로는 현재 준비하고 있는 첨단 바이오 의약품을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회사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고 미래 비전과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한국비엔씨는 첨단 의약품 관련 기술 도입 및 공동 개발을 진행하기 위해 대만 골든바이오텍사와 코로나 19 치료 후보물질의 도입, 에이엠디 테라퓨틱스사와 연령관련 황반변성치료 후보물질 공동개발, 대만 에네제너시스사와 만성상처궤양치료 신약 후보물질 공동개발등에 대한 상호 전략적 협약을 지속적으로 체결해 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