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라맥스' 아프리카 3개국 말라리아 1차 치료지침 등재

나이지리아·기니·콩고민주공화국 등…신풍제약, 해외 공공조달 시장 수출 청신호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12-02 15:44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의 항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PYRAMAX, Pyronaridine-Artesunte)가 금년 하반기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기니, 콩고민주공화국 등 3개국에 국가 말라리아 1차 치료지침에 등재됐다고 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피라맥스정·과립은 이미 세계보건기구(WHO) 필수의약품 목록등재와 미국 FDA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은바 있으며, 지난해 미국 대외원조기관인 국제개발처(USAID), UN 산하기관인 UNICEF(유엔아동기금)와 장기 공급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이번 피라맥스를 국가 말라리아 1차 치료지침에 추가 등재한 3국 중 특히 기니는 국제질병퇴치기금 지원에 힘입어 등재가 확정됐으며 말라리아 예방 및 치료 사업을 통하여 피라맥스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피라맥스는 현재, 말라리아 치료제 최대시장인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니제르, 카메룬 등 4개국을 포함하여 총 7개국에 국가 말라리아 1차 치료지침으로 등재되었으며, 아프리카연합 14여 개국의 사적시장에도 수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글로벌신약으로 전 세계 유일하게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에 동시 치료가 가능한 ACT(artemisinin combination therapy) 계열의 치료제로 향후 공공조달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