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호 “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최대치…연장 or 격상 논의 중”

600명 중 77% 수도권 몰려…수도권 한정 시 유행 이래 가장 커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유무 대해선 ‘판단 불가’ 언급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12-04 12:31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가 일일 최대치에 다다르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중증환자 급증에 대비한 병상 추가확보 방안 마련과 함께 경우에 따라선 다음 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까지도 예고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세종3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내 신규 확진자 600명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이후 세 번째로 높은 환자 발생 규모”라며 “특히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77%인 463명이 발생했고, 수도권으로 한정할 경우 코로나19 유행 이래 가장 큰 규모의 환자 발생”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이번 3차 유행 중심지역인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진정되지 않고 계속 확산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거리두기 격상 효과가 나타날 시기임에도 계속 확산세가 커지는 현상은 수도권 지역사회 감염이 그만큼 광범위하게 전파돼있음을 의미하는 만큼, 엄중한 위기상황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다음 주 월요일에 종료되는 만큼, 정부는 거리두기 연장 또는 격상 조정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며 “현재 향후 대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고, 다음 주 월요일 전에는 발표를 하고 안내를 드릴 예정에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원인을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일상 속 곳곳에 스며든 것에서 찾고 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질의응답을 통해 “수도권은 일상생활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일상생활에 상당 부분 퍼져있다”며 “이것이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도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장 큰 요인인 것 같다”고 답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없었는가에 대해선 “거리두기 효과가 없다고 해석할 수도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는 거리두기로 인해서 급격하게 증가하지 않았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면서 섣부른 판단을 경계했다.

확진자 급증에 따라 병상 소진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600명대에선 중환자 병상이 더 필요하겠지만 400~500명대가 계속되더라도 현 중환자 병상은 빠르면 열흘 내에 소진될 가능성이 있다”며 “중환자 병상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에서 병상을 추가할 수 있도록 각 병원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