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업 회장, 이낙연 당대표에 면세 무산 지원대책 요청

8일 간담회 통해 정책 현안 논의… "당 차원 지원대책 마련해달라"
공공심야약국 정부 지원·공적 전자처방전 등 주문… 이낙연 "국민 이익에 부합, 꼭 추진돼야"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12-09 06:03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가 더불어민주당에 공적마스크 면세 무산에 대한 대책마련을 요청해 현실화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대한약사회는 8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정책 현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한정애 정책위의장(서울 강서구병), 전혜숙 국회의원(서울 광진구갑, 당대표 특별보좌역), 김영배 국회의원(서울 성북구갑, 당대표 정무실장)이 배석했다.
 
 ▲ 윤종일 정책단장, 이낙연 당대표,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전혜숙 의원(왼쪽부터)
 
이 자리에서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전국의 2만 3천여 약국이 공적마스크 공급을 담당하면서 수급 불안정을 해소하고 사회 안정화에 기여한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적마스크 면세를 위한 조세특례제한법이 통과되지 못한 것에 유감을 표하고 약사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또한 김 회장은 공공심야약국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책 마련과 공적 전자처방전달시스템 도입, 약국의 자살 예방사업 기여방안,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함께하는 국민의 바람직한 의약품 복약 홍보 시행 등 정책 현안을 논의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 19로 국민이 고통받을 때 약국에서 공적마스크 공급 등 큰 역할을 수행한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이번에 약사회가 제시한 정책 제안은 약사들의 이익이 아니라 국민의 이익에 부합하는 사업이며 꼭 추진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당정회의에서도 약사회의 정책 제안과 여러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현실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자는 이낙연 대표의 주문에 배석한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와 논의해서 빠르게 현실화 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윤종일 대약 정책단장(이낙연대표 특보), 이광민 정책실장, 김대진 정책이사가 참여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