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 NASH 치료제 임상2상 진입

글로벌 시장 60조 규모…임상 완료 후 기술수출 추진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1-01-04 11:26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 후보물질의 임상2상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환자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지만 아직까지 마땅한 치료제는 없다. 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약 60조 원으로 추정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16년 금(金) 제제 유효성분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관련 기술을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이전 받아 연구를 진행해왔다. '오라노핀(Auranofin)'의 간섬유화 및 간경화 예방·치료 용도에 관한 국내 특허를 기술이전 받아 2017년부터 다수의 국책과제에 참여했다.
 
임상 2상 완료 후 다수 국가에서 확보한 특허 권리를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 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라노핀은 현재 미국 FDA 허가가 되어 있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타적응증으로 기허가 받은 오라노핀의 특징을 이용해 선행연구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오라노핀이 간을 구성하는 대식세포 뿐만 아니라 간세포 및 성상세포에 모두 작용하는 다세포 표적 약물임을 규명했다.
 
오라노핀은 체내의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대식세포의 M2 형질전환 촉진과 TREM-2라는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간섬유화 및 간경화의 예방·치료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물질로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다수 국가에서 오라노핀의 특허 권리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미국 특허가 등록돼 2035년까지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게 됐고, 2019년에는 일본 특허가 등록됐다. 이 외에도 중국, 베트남 등 주요 국가에 특허가 출원되어 심사 중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대사 문제로 인해 간에 지방이 축적되고 염증이 나타나는 만성질환이다. 심화되면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악화될 수 있다. 변화된 식습관과 생활패턴으로 인해 비만 인구가 증가하면서 환자 수는 매년 늘고 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유나스레기
    재탕으로 주가 뛰우는 스레기제약
    2021-01-15 10:48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